adan님의 이글루

emanicipat.egloos.com

포토로그

 


사랑의 斷想-이소라,이승철편 journal

반기지 않는 전화를 해아무말이라도 좋아나를 비웃어도 좋아거울속에 나동굴같은 밤먼지같은 나이렇게 남아 서럽게 남아 다시 또 먼저 전화를 해나 이렇게 너를 원해도 너에게 닿을 수 없어나 아무리 너를 원해도 널 알 수 없어.움켜진 손사이로 흐르는 모래처럼 너는 스르르오늘도 말한마디 못한채 니앞에 흘린 눈물 기억해정말 보고 싶어서 그냥 혼자 소리쳐많이 생각날텐데많이 그리울텐데많이 힘겨울텐데많이 아파올텐데네가 보고 싶어서 숨이 막혀올것 같아널 가슴에 품고 난 살아가겠지서로 모른척하며서로 잊은척 하며가지 말라고 소리쳐가지 말라고 말했어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너만을 돌아오라고 소리쳐돌아오라고 말했어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너만을 가지말라고 소리쳐가지말라고 말했어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소리쳐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돌아오라고 소리쳐돌아오라고 말했어손닿을 수없는곳넌 어딘가 숨쉬고 있지만 같은 모습의 바람엔젠가 추억에 남겨져 갈 거라고그리워하면 언젠가 만나게 되는어느영화와 같은 일들이 이뤄져 가기를힘겨워한 날에 너를 지킬 수 없었던아름다운 시절 속에 머문 그대이기에너는 떠나며 마치 날 떠나가듯이 헤어질거 알면서도 사랑하는거잖아 돌아보면 네가 있고 돌아보면 네가 있고어쩔 수 없으니까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이렇게달라져 있다 바람에 흩어져버린 허무한 내 소원들은 애타게 사라져간다. 바람이 분다. 너의 뒷모습 다가올것만같아. 내게는 소중했던 비오는 날도 너에겐,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나의 이별은 잘가라는 인사도 없이 치뤄진다. 내게는 천금과 같았던 추억이 담겨져 있던 머리위로 바람이 분다. 눈물이 흐른다. 이제그만 이젠 더 기억하지 않아요. 잊어버리고 사는게 좋네요. 어찌 남아 있는 잔추억들은 누굴 만나면 그만이겠죠. 길었던 슬픈 날이 지나고 요즘은 그대도 날 잊고 사나요. 이럴거라면 이렇게 될거라면 첨부터 만나지 말걸 그랬네요.이제그만 그대없는게 편해요. 마음 아파 울일 별로 없어요. 좀 지루하지만 때론 외롭지만 날 위해. 이제 후회하니 않아요. 더 의심하는일도 없네요.생각해보니 우린 서로 너무 못 참았죠. 영원히 너를 사랑한다고 그때는 그대 내게 왜 그랬나요. 지금까지도 나는 아직까지도 그대와 만나게 된걸 후회해요. 미안해요. 사랑이란게 다 이런가요. 잊었다 생각하면 더 생각나요. 좋아했다면 우리 사랑했다면 다시는 마주치지 말길 바래요.나 아무리 원해도 넌 도무지 알 수없어. 갈수록 무너지는 알수없는 나의 별. 움켜쥔 틈사이로 흐르는 너는 모래처럼 스르륵. 나뭇잎되어 구른다. 나 이렇게 너를 원해도 너에게 닿을 수 없어. 오늘도 말한마디 못한채 네앞에 흘린 눈물 기억해. 이렇게 야윈나를 기억해.그대가 누굴 만나든 나를 잊게 하기는싫어서.하루종일 그대 생각뿐입니다. 너무쉽게쉽게 헤어집니다. 여름이가고 가을 오면. 깊어져가요.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은 더 기다릴수 있겠죠.그대와 나사이. 눈물로 흐르는강.그대는아득하게 멀게만 보입니다. 그래도 다행인것은. 너무 쉽게잊진 않을 겁니다. 헤어지긴 싫어. 내가 좋아하는거 알잖아. 더 잘해달라면 그걸 거야.



덧글

  • adan 2008/06/26 16:12 # 답글

    테스트는 더이상 저자의 의도에 의해 인식되지 않는다는 말처럼 위의 끄적임은 그저 노래를 듣다가 맘에 와닿는 것들만 들리면 들리는대로 적은것이다. 가수의 작사가의 의도나 의도 되었을 개연성은 수용자(나)의 수용과정에서 날아가고 나의 느낌만이 남는다.
  • adan 2008/06/26 16:22 # 답글

    텍스트는 더이상 저자의 의도에 의해 인식되지 않는다는 말처럼 위의 끄적임은 그저 노래를 듣다가 맘에 와닿는 것들만 들리면 들리는대로 적은것이다. 가수나 작사가의 의도나 의도 되었을 개연성은 수용자(나)의 수용과정에서 날아가고 나의 느낌만이 남는다.말그대로 끄적임이다.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